<Grow to Black, 검은 풀>


언젠가 손님이 묻는 '이 곳에서 가장 멋진 분재'에 대한 질문에 망설이다 

기교없는 작은 풀을 가리킨 적이 있습니다. 

풀 한 포기의 아름다움을 발견할 때 알게 되리라는 마음으로요.

우리가 추구하는 멋은 복잡하지 않고 가까운 곳에 있으며,

쉬이 떠올려 마음에 그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.


가장 작은 것이 가장 큰 것

가장 어두운 것이 가장 밝은 것

가장 단순한 것이 가장 어려운 것


지금도 길을 걷다 아스팔트 사이에 핀 작은 잡초나 풀을 발견할 때면

간지러운 설렘을 느낍니다.

신비로움, 경외감과 같이 큰 울림을 전하는 오래된 나무와 달리

풀은 작고 하찮은 것으로 여기는 분들도 더러 있습니다만

가장 작고 소박한 것에서부터 반짝임이 시작된다고 전하고 싶습니다.


이예하 @yiyeha_

2024. 6/26 - 6/29


서촌 이예하에서 그림자처럼 어둡지만 강인하여,

목마름에도 추위에도 꿋꿋이 자리를 지키는

검은 풀의 순수한 반짝임을 소개합니다.

Oita  |  CHOI MOON JEONG  |  garden@oita.kr  |  Tel. 010-7182-9374

100-6, Gyedong-gil, Jongno-gu, Seoul, Republic of Korea   |  Biz License 339-96-00842